•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교토부

교토 칠기

Kyoto Lacquer Ware

칠기

나라시대에 당의 영향을 받아, 금칠한 그림하에 어떤 기법이 만들어졌습니다.이 기법이 평안 천도와 함께 교토에 계승되어 발전해 갔습니다.

The maki-e technique of laying down gold and silver powders was preceded by techniques which first came into being during the Nara period (710-794), when Japan was under the influence of Tang dynasty China. The same techniques continued to be used and were developed during the Heian period (794-1185), when the capital was moved to Heian-kyo, now Kyoto.

아이치현

아리마쓰·메이카이시보리

Arimatsu Narumi Shibori

염색품

시보리의 기법 그것은, 나라시대에 시작된 것입니다만, 아리마쓰·메이카이시보리가 시작된 것은 에도시대의 처음 무렵입니다.

Although the sophisticated technique of tie-dyeing called shibori itself dates back to the Nara period (710-794), the history of the craft here only goes back some 400 years, to when the feudal lord from the province of Bungo--now Oita Prefecture--was ordered to assist in the building of Nagoya castle.

아키타현

자작나무 세공

Akita Cherry-Bark Work

목공품·죽공품

자작나무 세공은, 18 세기말에, 사타케 홋케에 의해, 아키타현 북부의 아진지호에서 가쿠노다테에 기법이 전해진 것이 시작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It seems that Kaba Zaiku goes back to the end of the 18th century, when the techniques were passed on to the people in Kakunodate by the Satake Kita-family from the Ani district in the north of Akita Prefecture.

이와테현

수 저울칠

Hidehira Lacquer Ware

칠기

헤이안 시대의 말기에 이와테현 히라이즈미초에 있어서, 권력이나 재력을 필요해 해, 주손지 금색당(주손지 절 오지 않는 시기 어떻게)를 비롯한 불교미술을 이 땅에 가져온 오슈 후지와라씨 밑에서, 수 저울칠은 시작되었습니다.

This lacquer craft really began when Ohshu Fujiwara wielded power over Hiraizumi in Iwate Prefecture toward the end of the Heian period (794-1185). It was he who lent this support to the building of the temple, Chusonji with its famous Konjikido and many fine pieces of Buddhist art in general.

군마현

키리세이오리

Kiryu Textiles

직물

1200년 정도 옛날, 궁중을 섬기는 하얀 폭포 공주가 기류의 야마다가에 신부에게 오고, 마을사람에게 양잠이나 기(하타) 방직을 전한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

It is said that Kiryu Ori go back some 1,200 years, to when Princess Shirataki, who served at the Imperial Court, went to live in Kiryu after she married into the Yamada family and taught the art of sericulture and weaving to the people of the village.

사이타마현 도쿄도

에도 나뭇결 포함 인형

Edo Art Dolls

인형·목각 인형

에도시대 중기에, 교토 가미가모 신사로 제사에 사용하는, 버들고리(야나기바코)의 재료인 버드나무의 나무의 남은 조각으로, 신관이, 목조의 작은 인형을 만들어 도랑을 붙이고, 거기에 신관의 의상의 나머지의 옷감을 끼이고 입혀 붙인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a priest called Takahashi Tadashige is said to have been very proud of a small wooden doll that he had carved from scraps of willow which were left over from boxes used in a festival at Kamigamo shrine in Kyoto. Then using remnants of fabric from his priest's clothing, he dressed the doll by inserting the ends of the fabric into the wooden torso.

에히메현

오즈 일본 종이

Ozu Paper

일본 종이

이요의 종이는 헤이안 시대에 쓰여진 “엥기식(엔기시키)”에 나옵니다.사실로는, 에도시대 중기에 승려가 오즈 번의 카미스키(한다) 키노사로서, 기술을 지도한 곳에서 번 내 산업으로서 종이 만들기가 번창했다고 있습니다.

While mention is made of an Iyo paper in the Engishiki, an official document on court protocol written in the Heian period (794-1185), hard facts about Ozu Washi do not exist until the 18th century. The monk, Zennoshin was responsible for teaching people how to make paper, when he came to one of the villages of the Ozu clan, and what developed into a craft industry flourished under the protection and patronage of the clan.

교토부

교토구이·시미즈구이

Kyoto-Kiyomizu Ware

도자기

시작은 헤이안 시대 이전에 거슬러 올라갑니다만, 헤이안쿄의 축조와 동시에 본격적으로 구운 제조가 시작되었습니다.그 이래로, 교토는 뛰어난 도공과 명품을 잇달아 배출하고 있습니다.17세기에는 닌세이(닌세이)나 켄잔(켄잔)라는 명도공이 나타나, 19세기에는 에이카와(에이센)가 도자기의 소성하다에 성공해, 게다가 나무 쌀(지펴 있어), 보전(호젠), 인 아미(닌나미) 등의 명공들이 눈부셔 활약했습니다.

Although this craft dates back to before the Heian period (794-1185), the making of pottery began in earnest when the capital of Heian-kyo (now Kyoto) was founded in 794. Since that time Kyoto has been the home to many famous potters and the birthplace of many fine pieces of work.

나가노현

나기소 녹로 세공

Nagiso Turnery

목공품·죽공품

나기소마치의 낡은 문헌에 따르면, 나기소 녹로 세공의 시작은, 18세기 전반입니다.

According to an old document found in Nagiso, turnery began here sometime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18th century, when unfinished forms for trays and bowls were being sent to Nagoya and Osaka. For this to happen, it must be assumed that lathes were first turning sometime before.

사이타마현

하르니치브키리**

Kasukabe Paulownia Chests

목공품·죽공품

에도시대 초기, 닛코 도쇼구를 만들기 위해서 모인 장인이, 닛코 가도의 여인숙 마을인 카스카베에 자리잡고 사, 주변에서 얻는 키리의 나무를 재료로 한 손가락물이나 소품을 만들기 시작한 것이 시작이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At the beginning of the Edo period (1600-1868), craftsmen who had gathered to build the Toshogu Shrine in Nikko, took up residence in Kasukabe, an inn town along the old Nikko post road. It is said that these craftsmen were responsible for starting this craft by making cabinets and small articles out of paulownia taken from the surrounding area.

도쿄도

에도 유리

Edo Glass

그 외의 공예품

에도 유리는, 메이지 처음에 도쿄·시나가와의 관영 공장(시나가와 유리 제조소)에서 도입된 서서양식 유리 제조 기술에 의해, 도쿄를 중심으로 산업으로서 발전된 공예품이고, 주로 “공중 분다” “형태 분다” “형판”의 3개의 제법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Edo glass began in the early Meiji period when the Shinagawa Glass Works, a government managed factory in Shinagawa Tokyo, imported glass manufacturing technology from the west.

오키나와현

구메지마 명주

Kumejima Pongee

직물

14세기 무렵, 남방 무역에 의해 인도를 루트로 하는 제직법이 전해졌습니다.

Originating in India, this method of weaving was introduced into Japan around the 14th century along eastern trade rou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