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홋카이도

니부타니 이타

Nibutani Ita

목공품·죽공품

니부타니 이타는, 백년 이상 전부터 사루가와 유역에 사는 아이누의 사람들 등에 의해 계승되어 왔습니다.19세기 반에는, 이 지역에서 반달 추석이나 환 추석이 헌상되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Nibutani Ita is a craft that has been passed down for over 100 years by the Ainu people living in the Saru River basin region. There are records that indicate that round and half-moon shaped trays were presented by the people of this region in the latter half of the 19th century.

니가타현

니가타 칠기

Niigata Lacquer Ware

칠기

에도시대 초에 다른 산지에서 옻나무 칠 기술이 전해져, 1638년(1638년)에 현재의 고마치에 그릇점이라고 불리는 칠물의 전매 지역이 정해지고, 보호 정책이 빼앗겼습니다.

Techniques were originally introduced from other centers where lacquer ware was being made at the beginning of 17th century but in 1638, a specialist area for the selling of japanned goods was established under the name of a ""bowl store"" in what is now Furumachi, and received official protection. By 1819, the craft was well enough established for a list of ""master lacquerers"" to be recorded.

니가타현

니가타·시라네 불단

Niigata Shirone Household Buddhist Altars

불단·불구

에도시대 중기에, 가람사(가람해)라는 절을 세우는 전문가가, 교토에서 기술·기법을 도입하고 교토 형태의 불단을 만들어, 또한, 자신의 손으로 간단한 조각을 베푼 “동나무(시라키) 불단”을 완성시킨 것이 시작입니다.

A specialist, who was responsible for building a temple, introduced various skills and techniques from Kyoto to the area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and made Kyoto style household Buddhist altars. He also made a plain wooden altar, carving it in a simple manner himself. This was to be the forerunner of Niigata Shirone Butsudan.

가고시마현

강변 불단

Kawanabe Household Buddhist Altars

불단·불구

불교와 연고의 깊은 강변 지방에서는, 가마쿠라 시대 초에 현재의 가고시마현의 남부에서 힘이 있던 가와베씨와, 단노우라로 진 헤이케의 잔당이, 가와나베초키요미즈의 계곡을 중심으로, 공양이나 불교의 전도에 열중하고 있었습니다.

At the beginning of the Kamakura period (1185-1333) the Kawanabe area was noted for its connections with Buddhism. Kawanabe, a local powerful family who held sway over the southern part of what is now Kagoshima Prefecture, and the remains of Heike family, who were defeated at Dannoura, began holding memorial services and preaching the word of Buddha along a ravine of clear water in Kawanabe-cho.

이시카와현

우시쿠비 명주

Ushikubi Pongee

직물

우시쿠비 명주의 이름은, 그 생산지인 하쿠산의 산기슭의 우시쿠비 마을(현재의 이시카와현 시라미네무라)의 지명에 유래합니다.헤이안 시대 말기의 헤이지의 난으로 진 겐지의 도망자 오하타씨가, 우시쿠비 마을에 피해 오고 산성을 지었을 때, 동행하고 있었던 오바타케씨의 아내들이 기(하타) 짜러 뛰어났기 때문에, 그 기술을 마을의 여성들에게 가르친 곳에서 시작되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문헌으로는 에도시대 초기의 “모*소”의 기술이 최초입니다.에도시대 후기에는 전국에 널리 판매되었다고 해, 1935년 전후로 생산의 피크를 맞이했습니다.

Ushikubi Tsumugi is named after a village called Ushikubi, which lies at the foot of Mount Hakuzan, where this fabric is produced. This village is now called Shiramineson and is in present-day Ishikawa Prefecture.

지바현

권패 부채

Boshu Rigid Fans

그 외의 공예품

관동에서 부채 만들기가 시작된 것은 에도시대입니다.당시 권패는 부채의 재료가 되는 대나무의 산지였습니다.권패에서의 부채 만들기는 1877년경부터라고 말해지고 있어, 1884년(1884년)에는 아와군의 일대 물산으로서 생산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The making of rigid fans in the Kanto area centered on Edo (Tokyo), began sometime during the Edo period (1600-1868), when the nearby province of Boshu was producing quantities of bamboo for fans. The actual making of what has come to be known as the Boshu rigid fan, however, started sometime toward the end of the 1870s and by 1884, these fans were the biggest selling item produced in the area's Awa county.

도쿠시마현

아와 일본 종이

Awa Paper

일본 종이

지금부터 약 1300년 정도 전 이무베족이라는 조정을 섬기고 있었던 사람들이, 삼이나 닥나무를 심고 종이나 옷감의 제조를 번성하게 했다는 기록이, 9세기의 서적에 보여져, 여기에 아와 일본 종이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A 9th-century document confirms that the history of Awa Washi goes back some 1,300 years to times when a family known as Inbe serving the Imperial court, was growing flax and paper mulberry and producing cloth and paper.

이와테현

남부 철기

Nambu Cast Ironwork

금장품

17세기 처음, 현재의 이와테현 모리오카시를 중심으로 한 지역을 지배하고 있었던 남부 번이, 모리오카에 교토에서 차 솥 장인을 부른 것이 시작입니다.

Present-day Morioka is at the center of an area which was controlled by the Nambu clan at the beginning of the 17th century. It was then that craftsmen practiced in the art of making chagama or pots used to heat water for the tea ceremony were invited to Morioka from Kyoto. Many more casters were subsequently engaged by the clan and the production of weapons, chagama , and other pots began in earnest.

아키타현

가와쓰레 칠기

Kawatsura Lacquer Ware

칠기

가마쿠라 시대에 이 지방을 지배하고 있었던 영주의 남동생이, 현지의 산에서 자르기 시작해진 너도밤나무의 나무나 옻나무를 이용하고, 무기에 옻나무를 바르는 것을 부업으로서 가신에게 명한 것이 시작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The beginnings of this craft go back to the Kamakura period (1185-1333), when the younger brother of the lord of the fief who ruled this area, ordered the retainers to take up lacquering pieces of armor and weaponry as a job, using locally tapped lacquer and Japanese beech cut from the mountains in the area. The making of bowls began in earnest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and by the end of the period work was concentrated on the three districts of Kawatsura in what is now Inakawa-cho, Odate and Minashi and the making of everyday pieces of household goods flourished in what had become a production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