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이와테현

남부 철기

Nambu Cast Ironwork

금장품

17세기 처음, 현재의 이와테현 모리오카시를 중심으로 한 지역을 지배하고 있었던 남부 번이, 모리오카에 교토에서 차 솥 장인을 부른 것이 시작입니다.

Present-day Morioka is at the center of an area which was controlled by the Nambu clan at the beginning of the 17th century. It was then that craftsmen practiced in the art of making chagama or pots used to heat water for the tea ceremony were invited to Morioka from Kyoto. Many more casters were subsequently engaged by the clan and the production of weapons, chagama , and other pots began in earnest.

오사카부

계타 칼날

Sakai Forged Blades

금장품

16세기의 중순, 포르투갈인에 의해 총, 담배가 전래했습니다.16세기의 후반에는, 담배의 잎을 새기는 “담배 부엌칼”이 사카이에서 만들어지게 되어, 토쿠가와막부는 사카이에 “명백한 증거”라는 품질 증명의 표를 주어, 전매를 허가했기 때문에, 사카이 칼날의 예리함과 명성은 전국 각지로 퍼졌습니다.

Guns and tobacco were introduced into Japan in the middle of the 16th century by the Portuguese. By the end of that century, small tobacco knives were being forged in Sakai and the Tokugawa Shogunate awarded the forgers of Sakai a special seal of approval and guarantee of their quality.

도쿄도

도쿄 은그릇

Tokyo Silversmithery

금장품

에도시대 중기에, 조금사의 조각하는 기물의 천의 제작자로서, 은사(시로가네시)라고 불리는 은그릇 장인이나, 빗, 비녀, 신 흥(신을 모신 가마) 쇠장식 등을 만드는 금장사라고 불리는 세공인이 등장한 것이 “도쿄 은그릇”의 시작이었습니다.

This craft began during the 18th century with the emergence of three kinds of skilled workers of precious metals. First there was the shirogane-shi, who fashioned articles that were then skillfully chased by masters of this technique; and then there were skilled metal workers who made such things as combs, hairpins (kanzashi) and the decorative metal fittings for the portable shrines or mikoshi.

효고현

단바립 말뚝구이

Tamba Tachikui Ware

도자기

일본 6 고가마의 하나로 꼽혀, 그 시작은 헤이안 시대 말기와 합니다.모모야마 시대까지는 구멍 가마가 사용되고 있었습니다만, 그 후, 현재 사용되고 있는 오름 가마로 바뀌어, 동시기에 받아들여진 “*(케) 녹로(이 산지 독특의 좌회전 녹로)”과 함께, 전통 기술을 오늘에 계승하고 있습니다.

Numbering among the six old kilns of Japan, Tamba Tachikui Yaki dates back to the end of the Heian period (794-1185). A ""hole kiln"" or anagama was used up until the Momoyama period (1573-1600) but then noborigama or ""climbing kilns"" came into use along with the kickwheel, which in this area is turned anti-clockwise. The noborigama and traditional techniques are still in use today.

이시카와현

사기 그릇

Kutani Ware

도자기

쿠타니의 광산에서 도석이 발견된 것과, 가가번의 장인이, 지금의 사가현 아리타마치에서 도자기 만들기의 기술을 배워 온 것에 의해, 17세기의 반 무렵, 쿠타니의 땅에서 시작할 수 있은 것이 고사기 그릇(코쿠타니야키)입니다.고쿠타니는 가가 햐쿠만고쿠 문화의, 느긋하면 휘황찬란함을 겸비하는, 독특한 강력한 양식 미를 만들어냈습니다만, 17세기가 끝나갈 무렵 돌연 만들어지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그 후, 19세기에 들어가면 다시 사기 그릇이 태워지게 되었습니다.

The first porcelain to be produced in the Kutani area was in the 17th century, when a member of the Kaga clan, Goto Saijiro, who had studied the techniques of making porcelain in Arita in northern Kyushu, set up a kiln making Kokutani ware, a suitable porcelain clay having been discovered in the area.

오사카부

오사카 랑 화 주석기

Osaka Naniwa Pewter Ware

금장품

주석기가 일본에 전해진 것은 지금부터 약 1300년 정도 전 켄*시의 손에 의한 것이라고 합니다.

Pewter ware was first introduced to Japan some 1,300 years ago by envoys from China. Later during the early part of the Kamakura period (1185-1333), the Zen monk Eisai visited Sung dynasty China and returned with a maker of tea urns. His skills with pewter are said to mark the real beginning of this craft in Japan. It was not until the 18th century, however, that a production center was established in Osaka.

군마현

이세이사키카스리

Isesaki Kasuri

직물

이세이사키카스리의 역사는 고대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습니다만, 산지가 만들어진 것은 17세기 후반이 되고 나서부터입니다.

Although the history of Isesaki Kasuri dates back to ancient times, it was not until the latter half of the 17th century that a production center for these cloths became established. Also, from the middle of the 19th century right up until relatively recent times, these cloths were known throughout Japan as Isesaki meisen.

히로시마현

구마노 붓

Kumano Brushes

문구

에도시대, 농업만으로는 생활이 지지할 수 없는 농민의 다수가, 농 폐기에 현재의 와카야마현에 해당하는 기슈의 구마노 지방이나, 나라현에 해당하는 다이와의 요시노 지방에 외지에 벌이하러 가, 고향에 돌아올 때, 그러한 지방에서 만들어진 붓이나 먹을 구매하고 행상을 가고 있었습니다.그렇게 한 것으로부터 구마노와 붓의 관계가 태어났습니다.

During the Edo period (1600-1868), many farmers found life very difficult. When there was no farm work, peasants went off in search of work to the Kumano district in Kishu corresponding to present-day Wakayama and the Yoshino area of Yamato, which is now Nara Prefecture. On returning to their homelands they sold writing brushes and ink they had acquired from these places. Ultimately, this led to the making of brushes in Kumano.

이시카와현

카가슈

Kaga Embroidery

그 외 섬유 제품

카가슈는 무로마치 시대 초기에, 가가 지방에의 불교의 포교와 함께, 주로 불전의 다시키(쳐 깔아)·승려의 가사(오늘 아침) 등, 부처의 장엄(쇼곤)라는 장식으로서 교토에서 전해졌습니다.

Closely linked with the spread of Buddhism in the area, embroidery was introduced to the province of Kaga from Kyoto in the Muromachi period (1392-1573) and was used for the decoration of such religious trappings as altar cloths and surplice worn by monks.

니가타현

시오자와 명주

Shiozawa Pongee

직물

니가타현의 시오자와 산지의 직물의 역사는 낡아, 나라시대에 짜진 당 지방의 삼베(현재의 에치고 고급 마직물)가 나라의 정창원에 보존되고 있습니다.

The history of weaving in the Shiozawa area is very long and an example of a linen cloth--now Echigo linen--woven during the Nara period (710-794) is preserved in the Shosoin Repository in Nara. The skills and techniques used to weave this linen cloth were adopted for the weaving of a silk cloth that became Shiozawa Tsumugi and was first woven during the Edo period (1600-1868).

교토부

교토 부채

Kyoto Folding Fans

그 외의 공예품

부채의 시작은 헤이안 시대 초기에 거슬러 올라갑니다.당시 사용되고 있었던 “목간”이라는 나무의 가늘어 얇은 판을 몇 장 연결하고, 현재의 부채의 형태에 한 것이 시작이라고 생각되고 있습니다.

Folding fans date back to the beginning of the Heian period (794-1185). It is thought that the first ones were shaped very much like the fans we know today but they were made out of several thin leaves of wood tied together. These fans were called hi-ogi because they were made out of hinoki or Japanese cypress (Chamaecyparis obtusa).

돗토리현

유미하마카스리

Yumihama Ikat

직물

돗토리현 서부의 활 가 하마치 쪽으로는, 17세기의 후반에 모래땅을 이용한 자가용으로서의 면의 생산이 시작되었습니다.염료의 아래가 되는 쪽잎을 발효시킨 염료의 도매상이 설치된 18세기의 중순에는, 면을 원료로 한 섬유인 무명의 생산이 증가했습니다.

The cultivation of cotton for home use on the sandy soil in the area of Yumigahama in the western part of Tottori Prefecture started in the latter half of the 17th century. When wholesalers of the indigo balls used for dyeing became established in the middle of the 18th century, cotton production for cloth increa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