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도쿄도

무라야마 오시마 명주

Murayama Oshima Fabrics

직물

무라야마 오시마 명주의 시작은, 에도시대 후기와 합니다.

While the history of this kimono cloth only seems to date back to the middle of the 19th century, it was in 1920 that the techniques associated with two different cloths were combined to produce the silk cloth known as Murayama Oshima Tsumugi.

도쿄도

본고장 노랑 하치조

Kihachijo Fabrics

직물

그 옛날, 모토오리 노리나가가 “하치조라는 섬의 이름은 그 하치죠에서 나는 견보다 출 즈르람카시”라고 못 쓰고 남겼습니다.

It seems that the island of Kihachijo got its name from the Hachijo cloth, and the island was a supplier of silk right back in the Muromachi period (1392-1573). Since the middle of the 18th century, very elegant striped and checked cloths have been woven on the island, and these kimono cloths and obi still have many followers today.

도쿄도

타마오리

Tama Fabrics

직물

현재의 하치오지에 해당하는 지역에서는, 헤이안 시대 말 무렵부터 비단이 짜지고 있어, 다키야마 명주나 요코야마 명주와 같은 직물이 있었습니다.

Two silk cloths known as Takiyama pongee and Yokoyama pongee were being made toward the end of the 12th century, in the area of present-day Hachioji on the western edge of Tokyo.

도쿄도

도쿄 염 자잘한 무늬

Tokyo Fine-Pattern Dyeing

염색품

자잘한 무늬의 시작은 무로마치 시대에 거슬러 올라갈 수 있습니다만, 널리 자잘한 무늬가 물들여지게 된 것은 에도시대가 된 후의 것입니다.

Although the history of this craft can be traced back to the Muromachi period (1392-1573), it was not until the Edo period (1600-1868) that cloth of this type was produced in any quantity. Stencil-dyed cloths were especially used for the kamishimo, a piece of formal dress worn by the Daimyo. These regional feudal lords were required to reside in Edo for long periods and the resulting increase in demand for this cloth made Edo the center of its production. Originally, it was only the Daimyo and samurai classes who wore garments of this cloth.

도쿄도

히가시쿄슈*트모젠

Tokyo Yuzen Dyeing

염색품

에도시대 중기, 무가 정치의 중심으로서 문화나 경제가 함께 번창한 에도에는, “내리막 것”이라고 말해지는 칸사이 방면으로부터의 산물이, 많이 모여 왔습니다.이런 시대의 흐름에 타고 다이묘의 개인 고용 염사(물들여 해) 등이 많은 에도에 이주하게 되어

By the 18th century, Edo was the center of political power of the Shogunate and the culture and economy of this metropolis that later became Tokyo flourished.

도쿄도 가나가와현

도쿄 무지 염

Tokyo Plain Dyeing

염색품

에도시대 중 후기의 염색물가게의 장인들에 의해 사용된 남빛 도는 보라빛·쪽·잇꽃·에도 차 등의 무지 염을 기원으로서 발전되었다.겹침 염색에 의해 색 맞댐하는 것이 특징이다.

From the middle to the end of the Edo Period, dyehouse artisans in these regions developed the craft of plain dyeing fabric in Edo-violet, indigo, safflower red, Edo-brown, and other colors. The main feature of this dyeing style is its color harmonization achieved through repeated dyeing.

도쿄도

에도 화 장대

Edo Fishing Rods

목공품·죽공품

에도 화 장대는, 천연의 대나무를 이용하고 만들어지는 이음 낚시대로, 에도시대 중기에 에도에서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에도시대의 후기에는, 미술 공예라고 부를 수 있는 역까지 이르러, 오늘의 에도 화 장대가 완성되었습니다.

Edo Wazao have always been made from natural culms (stems) of bamboo and were first made in Edo (Tokyo)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By the end of this era, they had taken on their present-day form and can truly be called works of art. With the sea on their doorstep and some beautiful rivers, too, these rods were a crystallization of research into the needs of those who lived in Edo and loved to fish.

도쿄도

에도 손가락물

Edo Joinery

목공품·죽공품

에도시대, 토쿠가와막부는 많은 장인을 전국에서 불러오고, 간다·니혼바시 주변에, 다이쿠쵸, 가지초, 곤야마치 등의 쇼쿠닌초를 만들어 수공업을 발달시켰습니다.

Many skilled individuals were encouraged to live and work in Edo (Tokyo) by the Shogunate right from the outset of the Edo period (1600-1868), and craft industries developed as a result of the formation of enclaves within the districts of Kanda and Nihonbashi for such specialists as carpenters, smiths, and dyers.

도쿄도

도쿄 은그릇

Tokyo Silversmithery

금장품

에도시대 중기에, 조금사의 조각하는 기물의 천의 제작자로서, 은사(시로가네시)라고 불리는 은그릇 장인이나, 빗, 비녀, 신 흥(신을 모신 가마) 쇠장식 등을 만드는 금장사라고 불리는 세공인이 등장한 것이 “도쿄 은그릇”의 시작이었습니다.

This craft began during the 18th century with the emergence of three kinds of skilled workers of precious metals. First there was the shirogane-shi, who fashioned articles that were then skillfully chased by masters of this technique; and then there were skilled metal workers who made such things as combs, hairpins (kanzashi) and the decorative metal fittings for the portable shrines or mikoshi.

도쿄도

도쿄 안티모니 공예품

Tokyo Antimony Craft

금장품

도쿄 안티모니는, 납·안티몬·주석의 합금인 안티모니를 원료로 한 주물 제품이고, 메이지 초기에 도쿄의 지방특색산업으로서 기술이 확립했습니다.섬세한 모양이나 조각을 살려, 장식품, 상배, 장식물 등이 제조되고 있습니다.

Tokyo Antimony is a cast metal craft that uses an alloy made from lead, antimony, and tin. This craft was established in Tokyo as a local industry in the early Meiji period (1868 - 1912). The detailed patterns and engravings are used for decorations, trophies, ornaments, and more.

사이타마현 도쿄도

에도 나뭇결 포함 인형

Edo Art Dolls

인형·목각 인형

에도시대 중기에, 교토 가미가모 신사로 제사에 사용하는, 버들고리(야나기바코)의 재료인 버드나무의 나무의 남은 조각으로, 신관이, 목조의 작은 인형을 만들어 도랑을 붙이고, 거기에 신관의 의상의 나머지의 옷감을 끼이고 입혀 붙인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a priest called Takahashi Tadashige is said to have been very proud of a small wooden doll that he had carved from scraps of willow which were left over from boxes used in a festival at Kamigamo shrine in Kyoto. Then using remnants of fabric from his priest's clothing, he dressed the doll by inserting the ends of the fabric into the wooden torso.

도쿄도

에도 명절 인형

Edo Sekku Ningyo

인형·목각 인형

에도의 인형 제작은, 교토의 영향을 받아 에도시대 초기에 시작되었습니다만, 에도 독자의 스타일이 확립된 것은 약 250년 전의 호레키 무렵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이 무렵부터, 히나인형이나 오월 인형은, 사실적이어 세련된 에도식 모습이 되었습니다.에도시대 후기의 문화 분세기에 에도의 인형 문화는 전성기를 맞이해, 에도시대 초기에 옥외에 장식하고 있었던 갑 장식은 옥내에 장식되어, 오월 인형이나 실물의 투구와 갑옷을 모델에게 한 정교한 장식의 에도 투구와 갑옷이 만들어졌습니다.

Edo doll production began in the early Edo period (1600s) due to influence from Kyoto, but the unique Edo style is said to have begun 250 years ago in the Horeki e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