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시가현

오미 고급 마직물

Omi Ramie

직물

에치가와의 풍부한 물과 높은 습도와 같은 환경이나, 오미 상인의 활약 등에 의해, 이 지방에서는 가마쿠라 시대부터 마직물이 발전되었습니다.

Fostered by the well-known entrepreneurial spirit of Omi tradesmen, the hot local climate and a plentiful supply of water from the Aichi River, production of woven ramie cloth developed in this area from the Kamakura period (1185-1333).

시가현

시가라키 도자기

Shigaraki Ware

도자기

텐표우시대에 쇼무 덴노가 보라색 향기 락 궁(시가라키노미야)를 만드는 데 있어서, 기와를 구운 것이 시작이라고 말해져, 일본 6 고가마의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Recognized as one of the six old kilns or Rokkoyo in Japan, the origin of Shigaraki Yaki dates back to the making of roofing tiles for the Shigaraki palace by Emperor Shomu during the Tenpyo period beginning in 730.

시가현

히코네 불단

Hikone Household Buddhist Altars

불단·불구

에도시대 중기에 히코네 번에서는, 고도의 기술을 가지는 무기사·칠공(누시)·세공인에게, 무기의 제작을 그만두고 불단의 제조에 종사하도록 권했기 때문에, 그 무렵부터 소규모의 가내공업으로서 불단 만들기가 시작되었습니다.

Gradually during the 18th century, highly skilled armorers, lacquerers and other artisans were encouraged by the Hikone clan to work on the making of household altars, at first more or less as a ""cottage industry"". Subsequently with the rise in popularity of Buddhism and the patronage of the Hikone clan, a production center became established, forming the foundations of the small craft industry as it exis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