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사이타마현

지치부 명선

Chichibu Meisen

직물

발상은 에도시대로, 1908년에는 독자적인 “해석해 나염” 기법으로 특허를 취득하고 융성을 맞이했습니다.

This textile originated in the Edo period, and in 1908, the unique hogushi nassen dyeing technique was patented, and the craft prospered.

사이타마현

하르니치브키리**

Kasukabe Paulownia Chests

목공품·죽공품

에도시대 초기, 닛코 도쇼구를 만들기 위해서 모인 장인이, 닛코 가도의 여인숙 마을인 카스카베에 자리잡고 사, 주변에서 얻는 키리의 나무를 재료로 한 손가락물이나 소품을 만들기 시작한 것이 시작이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At the beginning of the Edo period (1600-1868), craftsmen who had gathered to build the Toshogu Shrine in Nikko, took up residence in Kasukabe, an inn town along the old Nikko post road. It is said that these craftsmen were responsible for starting this craft by making cabinets and small articles out of paulownia taken from the surrounding area.

사이타마현 도쿄도

에도 나뭇결 포함 인형

Edo Art Dolls

인형·목각 인형

에도시대 중기에, 교토 가미가모 신사로 제사에 사용하는, 버들고리(야나기바코)의 재료인 버드나무의 나무의 남은 조각으로, 신관이, 목조의 작은 인형을 만들어 도랑을 붙이고, 거기에 신관의 의상의 나머지의 옷감을 끼이고 입혀 붙인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a priest called Takahashi Tadashige is said to have been very proud of a small wooden doll that he had carved from scraps of willow which were left over from boxes used in a festival at Kamigamo shrine in Kyoto. Then using remnants of fabric from his priest's clothing, he dressed the doll by inserting the ends of the fabric into the wooden torso.

사이타마현

이와쓰키 인형

Iwatsuki Ningyo

인형·목각 인형

에도시대 후기의 히나마쯔리나 단오절은, 중요하고 떠들썩한 행사이며, 거기서 큰 역할을 완수한 것이 인형입니다.

These dolls played a large role in the important and lively events of the annual Girl's Day and Boy's Day celebrations in the late Edo peri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