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이시카와현

우시쿠비 명주

Ushikubi Pongee

직물

우시쿠비 명주의 이름은, 그 생산지인 하쿠산의 산기슭의 우시쿠비 마을(현재의 이시카와현 시라미네무라)의 지명에 유래합니다.헤이안 시대 말기의 헤이지의 난으로 진 겐지의 도망자 오하타씨가, 우시쿠비 마을에 피해 오고 산성을 지었을 때, 동행하고 있었던 오바타케씨의 아내들이 기(하타) 짜러 뛰어났기 때문에, 그 기술을 마을의 여성들에게 가르친 곳에서 시작되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문헌으로는 에도시대 초기의 “모*소”의 기술이 최초입니다.에도시대 후기에는 전국에 널리 판매되었다고 해, 1935년 전후로 생산의 피크를 맞이했습니다.

Ushikubi Tsumugi is named after a village called Ushikubi, which lies at the foot of Mount Hakuzan, where this fabric is produced. This village is now called Shiramineson and is in present-day Ishikawa Prefecture.

이시카와현

가가 친구 선

Kaga Yuzen Dyeing

염색품

가가 친구 선의 시작은, 가가 특유의 염색 기법인 “매화 염(우메조메)”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매화 염”은 15세기의 중순에는, 벌써 존재하고 있었던 것이 문헌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The origins of Kaga Yuzen go back to a type of dyeing called ume-zome, which was unique to the area. This dyeing technique already existed in the middle of the 15th century and can be verified through written records. Besides ume-zome, other very old methods of dyeing called kenbo-zome and iro-emon are also part of Kaga's legacy of dyeing and went under the general heading of okuni-zome.

이시카와현

카가슈

Kaga Embroidery

그 외 섬유 제품

카가슈는 무로마치 시대 초기에, 가가 지방에의 불교의 포교와 함께, 주로 불전의 다시키(쳐 깔아)·승려의 가사(오늘 아침) 등, 부처의 장엄(쇼곤)라는 장식으로서 교토에서 전해졌습니다.

Closely linked with the spread of Buddhism in the area, embroidery was introduced to the province of Kaga from Kyoto in the Muromachi period (1392-1573) and was used for the decoration of such religious trappings as altar cloths and surplice worn by monks.

이시카와현

사기 그릇

Kutani Ware

도자기

쿠타니의 광산에서 도석이 발견된 것과, 가가번의 장인이, 지금의 사가현 아리타마치에서 도자기 만들기의 기술을 배워 온 것에 의해, 17세기의 반 무렵, 쿠타니의 땅에서 시작할 수 있은 것이 고사기 그릇(코쿠타니야키)입니다.고쿠타니는 가가 햐쿠만고쿠 문화의, 느긋하면 휘황찬란함을 겸비하는, 독특한 강력한 양식 미를 만들어냈습니다만, 17세기가 끝나갈 무렵 돌연 만들어지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그 후, 19세기에 들어가면 다시 사기 그릇이 태워지게 되었습니다.

The first porcelain to be produced in the Kutani area was in the 17th century, when a member of the Kaga clan, Goto Saijiro, who had studied the techniques of making porcelain in Arita in northern Kyushu, set up a kiln making Kokutani ware, a suitable porcelain clay having been discovered in the area.

이시카와현

와지마 특산의 칠기

Wajima Lacquer Ware

칠기

와지마 특산의 칠기로 가장 낡은 것은, 무로마치 시대에 만들어진 “주홍칠문(슈누리트비라)”입니다만, 유적 조사 등에 의해, 가마쿠라 시대의 칠기나 도구가 발견되어

Although the oldest piece of Wajima Nuri is the shunuri-tobira made in the Muromachi period (1392-1573), other items and tools have been found during surveys of archaeological sites that date back to the Kamakura period (1185-1333). Lacquer ware is therefore known to have been made much earlier. During the Edo period (1600-1868), Wajima Nuri was known for its durability and was being used in the homes of farmers and merchants up and down the country. By the end of the 19th century it was also being used in restaurants and inns and designs gradually became grander and more decorative.

이시카와현

산중 칠기

Yamanaka Lacquer Ware

칠기

16세기의 후반에, 좋은 재료를 찾아 이주해 온 장인 집단의 사람들이 간 녹로 반 키가 시작입니다.

The origins of this craft date back to the second half of the 16th century, when a group of craftsmen moved into the area in search of good materials and began turning bowls and other things.

이시카와현

가나자와 칠기

Kanazawa Lacquer Ware

칠기

에도시대에, 현재의 이시카와현을 중심으로 한 지역에서 힘을 가지고 있었던 가가번은, 미술 공예의 진흥에 힘을 쓰고 있었습니다.

The Kaga clan, which held sway over the area now known as Ishikawa Prefecture, actively promoted the arts and many crafts. Kanazawa Shikki was just one of those and dates back to the beginning of the Edo period (1600-1868).

이시카와현

가나자와 불단

Kanazawa Household Buddhist Altars

불단·불구

가나자와 불단의 시작은 17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습니다.

It is possible to trace the origins of Kanazawa Butsudan back to the 17th century. What prompted their production was the sheer number of people who had been converted to the Jodo Shinshu in the Hokuriku region of Japan, after Rennyo-shonin, a Buddhist priest of the same order visited the area to spread the word.

이시카와현

나나오 불단

Nanao Household Buddhist Altars

불단·불구

고문서 등에는, 금칠한 그림 도구나 금분, 세트킨드그, 돈 은박 등 불단 만들기에 관계가 있는 말이, 쓰여져 있었습니다.

Various words associated with the making of household Buddhist altars appear in an ancient document called Ofuregaki between 1613 and 1703. In one dating back to 1688, there is mention of maki-e-dogu, kinpun and kirigane, all things associated with maki-e decorative lacquer techniques or gilding. There is also a reference to silver leaf in the same document dating back to 1669.

이시카와현

가나자와 박

Kanazawa Gold Leaf

공예 재료·공예 용구

가나자와의 돈 은박의 역사는, 전국시대 후반, 현재의 이시카와현 남부를 중심으로 한 지역을 지배하고 있었던 가가번의 지방 영주 마에다 토시이에가, 조선의 역의 진중에서 국원까지 박의 제조를 명하는 책을 보내고 있었다는 곳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습니다.

The history of Kanazawa Haku can be traced back to the latter half of the Sengoku period (1428-1573), when Maeda Toshiie, the feudal lord of the Kaga clan governing the southern part of the area now known as Ishikawa Prefecture, sent a document back to the country from a campaign in Korea, explaining how to produce gold leaf. The Shogunate subsequently set up a gilders' guild and controlled the production and sale of gold leaf throughout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