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후쿠시마현

오호리 소마구이

Obori Soma Ware

도자기

오호리 소마구이는 에도시대 초기(1690년)에 만들기 시작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당시 그 지방을 수습하고 있었던 소마번이, 태워 제조를 보호, 육성했기 때문에, 에도시대 말기에는 100 나머지의 도자기 굽는 곳이 줄서는, 동북지방에서 가장 큰 산지가 되었습니다.

Indications are that the origins of Obori Soma Yaki go back to toward the end of the 17th century.

후쿠시마현

아이즈혼고구이

Aizu Hongo Ware

도자기

전국시대에, 아이즈와카마쓰의 구로카와 성(젊은 마쓰시로)의 지붕에 사용하는 기와를 구운 것으로부터, 구운 제조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에도시대의 초기에는, 아이즈번의 지방 영주가, 구운 제조를 보호, 육성했기 때문에, 아이즈혼고구이는, 아이즈번의 용무 가마로서 번창했습니다.그 후, 일반의 사람들을 위한 생활의 그릇의 제조도 시작되었습니다.

It seems that the making of pottery started here during the Sengoku period (1428-1573), when tiles to roof a castle in Aizuwakamatsu were being made. Then, during the early years of the Edo period (1600-1868) Hoshina Masayuki, who led the Aizu clan, saw a need to patronize and further the making of pottery, and the production of what became Aizu Hongo Yaki ware flourished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clan. This subsequently led to the making of everyday pieces of pottery for use by people at large. Production of ceramics here suffered badly due to fighting just prior to the Meiji Restoration in 1868 and as a result of a devastating fire in the Taisho period (1912-1926). The industry recovered, however, and is still thriving today. It has the distinction of being the oldest area where white porcelain is produced in the whole of northeastern Japan.

이바라키현

가사마구이

Kasama Ware

도자기

가사마구이는 에도시대의 중기에 하코다(현재는 가사마 시내)의 장인이 시가라키 도자기의 도공의 지도로 가마를 구운 것이 시작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메이지 시대에 봉토를 폐지하고 현을 설치한 행으로 가사마번이 없어질 때까지, 번의 보호·장려를 받고 있었습니다.

Kasama Yaki started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and was influenced by the feudal system until the abolition of the clans and the establishment of prefectures in the Meiji period (1868-1912).

도치기현

마시코구이

Mashiko Ware

도자기

19세기의 중순, 가사마구이의 영향을 받아 시작되었습니다.초기의 마시코구이는, 번의 원조를 받고 일용품을 굽고 있어, 그렇게 만들어진 것은 에도의 부엌에서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The distinctive Mashiko style of pottery developed sometime about the middle of the 19th century having come under the influence of Kasama Yaki. In the early days, everyday articles were made with the support of the local clan and many of the pieces found their way into the kitchens of Edo.

이시카와현

사기 그릇

Kutani Ware

도자기

쿠타니의 광산에서 도석이 발견된 것과, 가가번의 장인이, 지금의 사가현 아리타마치에서 도자기 만들기의 기술을 배워 온 것에 의해, 17세기의 반 무렵, 쿠타니의 땅에서 시작할 수 있은 것이 고사기 그릇(코쿠타니야키)입니다.고쿠타니는 가가 햐쿠만고쿠 문화의, 느긋하면 휘황찬란함을 겸비하는, 독특한 강력한 양식 미를 만들어냈습니다만, 17세기가 끝나갈 무렵 돌연 만들어지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그 후, 19세기에 들어가면 다시 사기 그릇이 태워지게 되었습니다.

The first porcelain to be produced in the Kutani area was in the 17th century, when a member of the Kaga clan, Goto Saijiro, who had studied the techniques of making porcelain in Arita in northern Kyushu, set up a kiln making Kokutani ware, a suitable porcelain clay having been discovered in the area.

기후현

미노 도자기

Mino Ware

도자기

미노 도자기의 역사는 낡아, 지금부터 1300년 이상 전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최초는 한반도에서 스에 토기의 기술이 전해졌습니다.헤이안 시대(10세기)가 되면 흰색 자(알게 해)라고 말해지는 재 유(사 말한다)를 베푼 도기가 구워지게 되었습니다.

The history of Mino Yaki goes back some 1,300 years. The techniques of making a Sueki ware were introduced from Korea and then in the 10th century, an ash glaze called shirashi started to be used. This simply amounted to the glazing of the Sue ware with the glaze. It was about this time that the number of kilns increased and a production center for this ware became established.

아이치현

도코나메구이

Tokoname Ware

도자기

고도코나메구이라고도 말해지는 도코나메구이의 원형은, 헤이안 시대 말기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어, 일본 6 고가마의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헤이안 시대에는, 불교의 경을 쓴 것을 넣고 지중에 묻어, 이익을 바라기 위한 쿄즈카 항아리(쿄즈카트보)가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Pieces representing the beginnings of Tokoname Yaki were made at the end of the Heian period (794-1185) and it is now counted among Japan's six old kilns. During the Heian period, Kyozuka urns were made in which to put Buddhist sutras before burial in the ground as a way of asking favors of the Buddha. During the Muromachi period (1392-1573), the pottery produced mainly tea bowls and other tea ceremony items as well as ikebana flower vases. Jars appeared in the middle of the Edo period (1600-1868) and normal household tableware started to be produced at the end of the Edo period alongside the prized tea ceremony pieces. Sanitary items such as drain-pipes, wash-hand basin and toilets, tiles and plant pots were added to the list of products in the Meiji period (1868-1912). Undoubtedly the vast range of products available today is the result of being a production center with plentiful supplies of good quality clay to hand, and because of the area's ability to change its line of main products in step with demand down through history.

아이치현

아카쓰구이

Akazu Ware

도자기

아카쓰구이의 시작은, 나라시대(700년경)에 태워지고 있었던 스에 토기라는 토기까지 거슬러 올라가, 에도시대 초기에 현재 있는 전통적 기술·기법이나 명칭이 확립했습니다.

The origins of this ware date back to an earthenware called sueki that was made about 700, during the Nara period (710-794), although the traditional skills, techniques and nomenclature of Akazu Yaki that are still in use today were established during the early years of the Edo period (1600-1868). It was the period slightly prior to this that saw the establishment of glazing techniques that are still in use, namely shino, oribe, kizeto, and ofuke.

아이치현

세토 염 첨부구이

Seto Underglazed Ware

도자기

19세기 초에, 토지의 사람이 규슈에서 가지고 돌아간 도자기의 소성해 기술과, 그림의 전문가로부터 지도를 받은 중국풍의 유연해 윤택이 있는 그림을 베푸는 그림 첨부 기술이, 서로 서로 영향을 주고 크게 발전되어, 19세기 중순에는 세토 염 첨부구이의 기술·기법이 확립되었습니다.

At the beginning of the 19th century, local people returned from Kyushu armed with the techniques for firing porcelain and a way of applying decorations using a soft Southern Sung Dynasty style of painting with great charm that they had learned from a specialist painter.

아이치현

산슈 귀와 공예품

Sanshu Onigawara Crafts

도자기

18세기 초기경부터 생산이 활발해져, 30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지고 있다.귀와의 제작자는 “귀신사” 또는 “귀신 판사”라고 불려, 전통적인 귀면이나 가문들이의 귀와외, 실내용 작은 귀와 등의 인테리어 상품이나 익스테리어 제품 등 다방면에 걸쳐 있다.

These traditional crafts have a history of over 300 years and flourished at the beginning of the 18th century. People who make onigawara crafts are known as “onishi” or “oniitashi”. In addition to the traditional types with gargoyles and family crests, the onigawara craft extends to other products such as small ornaments for interior design and outdoor decorations.

미에현

시니치시만코*

Yokaichi Banko Ware

도자기

약 260년 전 에도시대 중기의 대상인에게 누마하로산이라는 인물이 있었습니다.다도에 자세히 도예를 취미로 하고 있었던 로산이, 자신의 작품이 영원히 전해지도록 소원을 붐비어라, “만 고불변(반코후에키)”의 표를 누른 것이 만 고구운 노 이름의 유래입니다.이렇게 태어난 만 고구운 하, 로산의 죽음과 함께 한때 중단해 버렸습니다만, 에도시대 후기가 되고, 다시 구워지게 되었습니다.

Some 260 years ago there lived a wealthy merchant, Nunami Rozan. He was a knowledgeable exponent of tea and was interested in pottery. In fact, the name Banko-yaki or Banko ware originates from pieces he made himself. He stamped them with bankofueki, or literally "eternity, constancy", hoping they would be handed down through endless generations after he was gone.

미에현

이가구이

Iga Ware

도자기

시작은 7세기 후반부터 8세기에 거슬러 올라갑니다.스에 토기라는 토기도 구워지고 있고, 처음에는 농업용 씨 단지가 만들어져 있었습니다만, 아스카 시대에는 절의 기와도 만들어져 있었다고 말합니다.

The origins of this ware date back to sometime between the second half of the 7th century and 8th century A.D. At the time, a type of earthenware called sueki was being fired and in the early days, seed pots used by farmers were being made. Subsequently, however, it seems that temple roof tiles were produc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