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야마가타현

덴도 장기 말

Tendo Japanese Chess Pieces

그 외의 공예품

에도시대 후기에, 이 지방을 수습하고 있었던 오다번이 재정에 괴로워하고 있었을 때, 그것을 구제하기 위해서 하급 무사에게 말 만들기의 부업을 권한 것이 시작입니다.

When the fortunes of the Oda clan controlling this area of northern Japan were failing toward the end of the Edo period (1600-1868), an attempt to improve matters was made by engaging lower ranking warriors in the making of shoji chess pieces, from which the craft developed.

지바현

권패 부채

Boshu Rigid Fans

그 외의 공예품

관동에서 부채 만들기가 시작된 것은 에도시대입니다.당시 권패는 부채의 재료가 되는 대나무의 산지였습니다.권패에서의 부채 만들기는 1877년경부터라고 말해지고 있어, 1884년(1884년)에는 아와군의 일대 물산으로서 생산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The making of rigid fans in the Kanto area centered on Edo (Tokyo), began sometime during the Edo period (1600-1868), when the nearby province of Boshu was producing quantities of bamboo for fans. The actual making of what has come to be known as the Boshu rigid fan, however, started sometime toward the end of the 1870s and by 1884, these fans were the biggest selling item produced in the area's Awa county.

도쿄도

에도부터 물어

Edo Decorative Papers

그 외의 공예품

카라카미노 원류는, 헤이안 시대의 단가를 필사하는 지은 시가의 초고 용지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만, 중세 이후에는 후스마나 병풍에도 붙여지게 되었습니다.에도시대, 토쿠가와막부에 의한 에도의 마을 조성이 진행되는 가운데, 수요도 확대해 독자적인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The origin of these decorative papers dates back to a type of paper used during the Heian period (794-1185) to write out the traditional style of poem called a waka. Nevertheless, it was not until the Middle Ages that decorative papers were applied to free-standing screens and were stretched over the sliding screens called fusuma dividing interior space.

도쿄도

에도 세츠코

Edo Cut Glass

그 외의 공예품

1834년(1834년)에, 에도의 다이덴 우마마치에서 유리 옥을 영위하고 있었던 가가야 히사시 무관이라는 인물이, 영국제의 컷 글라스를 흉내내어 유리 표면에 조각을 베푼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

It is said that the origins of Edo Kiriko date back to 1834 when a Kagaya Kyubei, who was working in a small glass works in Edo (Tokyo), copied a piece of English cut glass. It also seems that Commodore Matthew Perry, who arrived in Japan toward the end of the Edo Period (1600-1868), was very surprised when he was presented with a splendid piece of Kagaya's cut glass.

도쿄도

에도 목판화

Edo Mokuhanga

그 외의 공예품

에도 목판화는, 먹 일색의 판화 위에 색을 붓으로 채색해 가게 되어, 이들은 단 그림, 다홍색 그림, 풍속도 판화로서 진보해 왔습니다만, 색을 이타기로 스리 르 궁리가 되어, 이, 삼색의 색 접 판화(다홍색 접 그림)가 할 수 있었습니다.또한, 1765년(1765년)에는, 돈이나 은까지 스리 리 포함, 중간색도 목판으로 인쇄를 마칠 수 있게 되어, 타쇼쿠스리 리노 스타일이 확립되었습니다.

Edo Mokuhanga are woodblock prints that began with a black print that was then colored with a brush.

도쿄도

에도 유리

Edo Glass

그 외의 공예품

에도 유리는, 메이지 처음에 도쿄·시나가와의 관영 공장(시나가와 유리 제조소)에서 도입된 서서양식 유리 제조 기술에 의해, 도쿄를 중심으로 산업으로서 발전된 공예품이고, 주로 “공중 분다” “형태 분다” “형판”의 3개의 제법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Edo glass began in the early Meiji period when the Shinagawa Glass Works, a government managed factory in Shinagawa Tokyo, imported glass manufacturing technology from the west.

도쿄도

에도 벳 갑

Edo Tortoiseshell

그 외의 공예품

에도 벳 갑은, 바다거북의 등껍데기를 원료로서, 독자적인 별 갑의 접착시켜라 기술을 사용한 공예품.에도기의 관동지방에서는, 활발히 일본옷품이 제조되고 있어, 현재는 일본과 서양 장식품, 안경 등이 제조되고 있습니다.

Edo Tortoiseshell uses the shell of the hawksbill turtle and a unique technique to attach the pieces of tortoiseshell together. During the Edo period, accessories for kimono were produced in the Kanto region, and in the current day, acceccories for both kimono and Western clothing, as well as eyeglasses and other items are produced.

야마나시현

고슈 표전

Koshu Lacquered Deerhide

그 외의 공예품

에도시대 말기에, 현재의 야마나시현의 고후시에 해당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산지가 형성되었습니다.

Deerhide craft products were being made in the area centered on the city of Kofu in present-day Yamanashi Prefecture during the 19th century. By the end of the same century, it is known that deerhide draw-string money bags and purses were well known among people at large as reference is made to them in Tokaidochu Hizakurige, a humorous book published in the 19th century.

야마나시현

코슈슈호리인쇼

Koshu Seals

그 외의 공예품

에도시대 말기의 “고슈 쇼핑 독 안내”에게는, 고후 시내에 인쇄판을 취급하는 판목사의 존재를 나타내는 기재가 있어, 당시부터 이미 장인이 존재해, 인장의 장사를 영위하고 있었던 것이 밝혀집니다.

Mention is made in a late Edo period (1600-1868) ""shopping guide"" for Kofu, the capital of Yamanashi prefecture, that seals were being sold and skilled craftsmen were making blocks and seals in wood.

기후현

기후 초롱

Gifu Lanterns

그 외의 공예품

기후 초롱은, 18세기의 중순에, 기후에서 만들어진 것이 시작으로 여겨져, 근처에 원재료의 일본 종이, 대나무가 풍부했던 것으로부터 발전되었습니다.

Gifu Chochin were first made by Juzo, a lantern maker in Gifu and the abundant supply of local bamboo and paper contributed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the craft. It seems that lanterns with similar features to those available today were in general circulation around the first half of the 19th century, and while some were used for the Obon festival or Festival of the Dead, others were simply lit to enjoy the coolness of a summer evening.

아이치현

오와리 칠보

Owari Cloisonne

그 외의 공예품

오와리 칠보의 시초는, 에도시대 후기에, 현재의 나고야시를 중심으로 한 지역에 해당하는 오와리의 가지 쓰네키치(카지트네키치)가 만든 것이 시작으로 여겨져, 쓰네키치에 의해 기술·기법이 확립되었습니다.

It was not until the latter part of the Edo period (1600-1868) that Owari Shippo got its start. The area centered on present-day Nagoya was the domain of the Owari clan. The first pieces were made here and the skills and techniques of this craft gradually became established. The oldest piece of authenticated Owari Shippo is a sake cup made in 1833.

도야마현

월 나카후쿠오카의 삿갓

Etchu Fukuoka Sedge Hats

그 외의 공예품

옛날에는 1400년대에서 시작된 꿰매어 삿갓으로, 에도시대에 가가번이 생산 장려한 것에 따라 전국에 보급했다.양질의 관 풀을 살린 제작 기술에 의해, 농사일에서의 차양·비를 막음이나, 일본 각지의 전통 행사·축제 등의 도구로서 사용되고 있다.

Sedge hat weaving started way back in the 1400s and spread throughout the entire country during the Edo Period when its production was promoted in the Kaga domain. Production techniques using high-quality sedge enabled these hats to be used as sunshades and rain hats for farming, and as paraphernalia for traditional events, festivals, and other occasions throughout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