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전통적 공예품을 찾는다

TRADITIONAL CRAFTS

효고현

반슈모 갈고리

Banshu Fishing Flies

그 외의 공예품

에도시대 말기에 교토에서 기법이 도입되어, 농가의 부업으로서 지켜 자라 왔습니다.시대와 함께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뛰어난 낚시의 성과를 낳기까지 기술이 향상했습니다.

The techniques of this craft were introduced to Banshu from Kyoto toward the end of the Edo period (1600-1868). Local farmers began making the hooks and flies in their spare time, preserving and developing the craft over the years, while gradually perfecting each type of hook to a level at which it would bring good results. Flies won a number of prizes at Fisheries Fairs held during the late 1800s and as a result, Banshu Kebari earned the recognition of many fishermen.

시마네현

운슈 주판

Unshu Abacus

문구

에도시대 후기, 시마네현 니타초의 목수가 히로시마의 장인이 만든 주판을 표본에게, 이 지방에서 얻는 과자, 매화, 스스타케를 재료로서 훌륭한 주판을 만들었습니다.

Towards the end of the Edo period (1600-1868), a carpenter living in Shimane Prefecture obtained an abacus from Hiroshima made by a specialist and made a very good one using locally sourced oak, Japanese apricot and a smoked form of bamboo called susudake.

시즈오카현

스루가 히나인형

인형·목각 인형

스루가 히나인형의 루트를 더듬으면, “오동나무 소(거짓말)”에 의한 련 천신에게 그 시작을 볼 수 있습니다.미노로부터 흙 세공인을 불러오고 토인 형태를 만들어 낸 것이 시작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The roots of Suruga Hina Ningyo can be traced back to simple clay dolls known as neri-tenjin. Tenjin is another name for Sugawara Michizane, a Heian period (794-1185) scholar, who was respected as a god of learning. But the craft itself started when a local man called Aono Kasaku gathered around him people skilled in making things in clay and began making dolls. Then tenjin, which were dressed, were made and examples dating back to 1853 still exist today.

도쿄도

도쿄 은그릇

Tokyo Silversmithery

금장품

에도시대 중기에, 조금사의 조각하는 기물의 천의 제작자로서, 은사(시로가네시)라고 불리는 은그릇 장인이나, 빗, 비녀, 신 흥(신을 모신 가마) 쇠장식 등을 만드는 금장사라고 불리는 세공인이 등장한 것이 “도쿄 은그릇”의 시작이었습니다.

This craft began during the 18th century with the emergence of three kinds of skilled workers of precious metals. First there was the shirogane-shi, who fashioned articles that were then skillfully chased by masters of this technique; and then there were skilled metal workers who made such things as combs, hairpins (kanzashi) and the decorative metal fittings for the portable shrines or mikoshi.

가고시마현

사쓰마야키

Satsuma Ware

도자기

사쓰마야키는, 문장 녹·게이초의 역 때, 당시의 지방 영주 시마즈씨가 조선에서 따라 돌아온 이조의 도공들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The origins of Satsuma Yaki date back to the 16th century. The local feudal lord, Shimazu, returned from the Korean peninsular with some potters who helped to get things started.

이시카와현

사기 그릇

Kutani Ware

도자기

쿠타니의 광산에서 도석이 발견된 것과, 가가번의 장인이, 지금의 사가현 아리타마치에서 도자기 만들기의 기술을 배워 온 것에 의해, 17세기의 반 무렵, 쿠타니의 땅에서 시작할 수 있은 것이 고사기 그릇(코쿠타니야키)입니다.고쿠타니는 가가 햐쿠만고쿠 문화의, 느긋하면 휘황찬란함을 겸비하는, 독특한 강력한 양식 미를 만들어냈습니다만, 17세기가 끝나갈 무렵 돌연 만들어지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그 후, 19세기에 들어가면 다시 사기 그릇이 태워지게 되었습니다.

The first porcelain to be produced in the Kutani area was in the 17th century, when a member of the Kaga clan, Goto Saijiro, who had studied the techniques of making porcelain in Arita in northern Kyushu, set up a kiln making Kokutani ware, a suitable porcelain clay having been discovered in the area.

와카야마현

기슈 헤라 장대

Kishu Herazao

목공품·죽공품

기슈 헤라 장대는, 장대사가 높은 기술력으로 사쿠 라레르헤라 후나요의 낚싯대입니다.

Kishu Herazao are fishing rods for catching crucian carp created by master rod craftsmen.

니가타현

산조 불단

Sanjo Household Buddhist Altars

불단·불구

산조 지방은 “부처 도3조와 말해질 만큼 불교의 번성한 토지에서, 에도시대 중기에는, 호쿠리쿠 제일이라고 말해지는 당의 처마 가람(어떻게 가람)를 가지는 절이 지어졌습니다.

The area known as Sanjo has always been strongly associated with Buddhism, sometimes known as the ""capital"" of the faith. This is partly evidenced by the building during the 18th century of the Hokuriku region's finest piece of temple architecture.

후쿠이현

와카사 메노우 세공

Wakasa Agate Work

귀석 세공

현재의 후쿠이현 와카사의 마을, 오뉴(오뉴)는, 와카사 1의 신사를 받는 토지에서, 나라시대에 구슬을 신앙하는 악족(와니조쿠)라는 바다 민족이, 이 땅에 왔을 때, 신사 앞에 악 가도를 만들어, 거기서 구슬을 만드는 것을 일로 한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

Wakasa now stands in present-day Fukui Prefecture. One of the old villages of Wakasa was called Onyu and it was this area that was served by the main shrine of the province. Back in the Nara period (710-794), a sea-faring people known as the Wanizoku, who made jade the object of their faith, came to the area and built what was called the Wani-kaido, a road in front of the shrine. Here they started making jade objects and Wakasa Meno Zaiku is said to have begun at this time.

후쿠이현

와카사칠

Wakasa Lacquer Ware

칠기

와카사칠은, 에도시대 초에 와카사만의 곁에 위치하고 있었던 고하마번의 옻나무 칠의 장인이, 중국의 칠기 만들기의 기술에 힌트를 얻고, 해저의 모습을 도안화하고 시작한 것입니다.이것에 개량 궁리를 거듭하고 태어난 것이 “국화 티끌칠(묻는 인 칠해)”이고, 한층 더 그 고안자의 제자에 의해 “이소쿠사칠(있어 입각해 함 칠해)”가 짜내졌습니다.

The making of Wakasa Nuri began at the beginning of the Edo period (1600-1868), when lacquerers of the Obama clan near Wakasa Bay started decorating their work with designs depicting elements of the ocean floor, having got the idea from techniques used in Chinese lacquer ware.

이시카와현

산중 칠기

Yamanaka Lacquer Ware

칠기

16세기의 후반에, 좋은 재료를 찾아 이주해 온 장인 집단의 사람들이 간 녹로 반 키가 시작입니다.

The origins of this craft date back to the second half of the 16th century, when a group of craftsmen moved into the area in search of good materials and began turning bowls and other things.

니가타현

시오자와 명주

Shiozawa Pongee

직물

니가타현의 시오자와 산지의 직물의 역사는 낡아, 나라시대에 짜진 당 지방의 삼베(현재의 에치고 고급 마직물)가 나라의 정창원에 보존되고 있습니다.

The history of weaving in the Shiozawa area is very long and an example of a linen cloth--now Echigo linen--woven during the Nara period (710-794) is preserved in the Shosoin Repository in Nara. The skills and techniques used to weave this linen cloth were adopted for the weaving of a silk cloth that became Shiozawa Tsumugi and was first woven during the Edo period (1600-1868).